상단여백
HOME 국제
[Earth] INEONETIST 중재

머니투데이는 文 “전례없는 비상”..CEO-부총리-정책실장 핫라인 제안, 한국경제신문은 日이 경제보복 도화선 된 大法 판결...‘징용 배상책임’ 여전히 논란이라는 헤드라인을 전했다.

일본이 대한민국에 수출규제를 하려는 항목은 반도체 소재 등이며, 더 확대될 수 있다. 일본은, 미국과 중국이 무역갈등 상황을 지켜보며 한국과 진짜 갈등을 해보자는 이해를 포괄하고 있다는 관조다. 한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 데탕트 무드로 진입하고 있는 동북아시아에서 존재감 찾기의 한 방편이다. 결론적으로 말해, 일본에 수출규제는 해소된다. 일본이 원하는 것은 어터케 중재가 되느냐다. 기표적으로 일본이 바라는 것을 해결해줘야 수출규제는 해소되고, 기의적으로 일본에 자존심을 살리는 중재안이 나와야 수출규제는 해소된다. 일본이 바라는 것은 강제징용 한국인 배상 등 일본제국주의 시절 범죄에 대한 배상은 끝났다는 것이고, 일본에 자존심을 살리는 중재안은 향후 동북아에서 일본에 지위를 긍정해달라는 것이다. 직관적 의사결정 자본주의 관점에서 한국도 돈을 원하고 일본도 돈을 원한다. 자본주의 질서는 돈만으로 운영되지 않는다. 돈을 원하는 마음을 각각 추에 매달아 볼 일이다. 특히 돈과 사죄가 같은 크기라면.

INEONETIST  ineonetist@gmail.com

<저작권자 © INEONE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