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대한민국
[대한민국] 52시간제 법

연합뉴스는 [발등의 불! 버스 52시간제] 정부·지자체 대책 마련 부심이라는 헤드라인을 전했다.

살아있는 시민의 연대. 죽었다가 아니고 살아있다는 것에 방점이 있다. 생존의 평등을 역행하는 적과 싸움의 결과는 항상 정해 진다. 마음까지 가난한 시민들에게 살아있다는 연대는 마음까지 픙요롭게 만든다고 관조된다. 말뿐인 실천, 그것은 부자와 빈자에게 다르다.

INEONETIST  ineonetist@gmail.com

<저작권자 © INEONETI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